San Joaquin River National Wildlife Refuge

By | November 7, 2017

차로 30분거리.

San Joaquin River National Wildlife Refuge

예전 새공원이라 부르며 산책하던 consumnes river preserve와 흡사한 분위기었다.

3마일 남짓, 한적하게 걸었던 그 길은 푸석거리는 가을길이었다.

주자창에 있는 차로 봐서는 누군가 공원에 있다는 얘기인데, 만난 사람은 없는 적막한 곳이었다.

저멀리 132번을 질주하는 차량의 소리가 들리는 듯도 하였다.

가을 하늘은 오늘도 손끝 너머 닿지 않는 곳에 있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